2017.09.23 (토)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World

해운, 에너지 수송에 위업 갖추다



 먼 옛날부터 인간 문명에 있어 에너지의 필수적인 중요성은 충분히 인식되어 왔다. 예를 들어, 고대 그리스 신화 속에서 불의 비밀은 타이탄 프로메테우스가 신들에게서 훔쳐 인간에게 주었다는 것이다. 오늘날 인류의 에너지 수요가 점점 증가하고 있는 것은 그 어느 때보다도 더 크고 다양하다. 그리고 이 에너지 이야기에서, 물론 해운은 거대한 역할을 한다.


 에너지 소비는 내연 연소 엔진에서 전화의 수많은 결실에 이르기까지 현대 세계의 경제 활동에서 흔히 볼 수 있다. 2016년에는 총 1차 에너지 소비량이 세계적으로 130억 톤을 넘어섰으며, 화석 연료가 에너지 수요의 86%를 차지했다. 해운에 관한 한, 2017년 9월 기준 총 22,000척의 선박에 이르기까지 벌크선, 유조선, LNG운반선에 있어 성장을 지원하는 석탄, 석유, 가스의 해상무역 증가로 인해 화석 연료의 지속적인 유용성은 장기간에 걸쳐 매우 유익했다.


 지난 30년간 세계 석유 소비량은 2016년 44억톤 급으로 40%가 증가했다. 이는 세계 에너지 수요의 33%에 해당된다. 그러나 2016년 원유 해상무역은 70%이상 증가하여 19억 톤에 이르렀고 이는 세계 석유 소비량의 44%를 차지하는 수치이다. 반면 1990년에는 그 수치가 36%의 비중이였다. 대부분의 석유가 생산되는 지역에서 대량의 소비가 발생하고 송유관을 통해 운송되는 동안, 대형 유조선들은 오일 생산지역들을 연결하는데 있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했는데, 예를 들어 중동지역과 원거리에 있는 석유 수요 성장지역인 아시아 비OECD 회원국들을 연결하는 경우이다. 이에 미국은 아마도 더 중요한 석유 수출국이 될 것이고 브라질은 석유 생산량 성장의 주요 공급원이 될 것이며, 아시아의 장거리 무역은 유조선과 에너지 시장의 중요한 특징으로 자리 잡게 될 것 같다.






 전망은 석탄에 대한 확실한 감축이 아니다. 그것은 산업 혁명 이래로 주요 에너지 자원이었고 2016년에는 증기용탄(기관용 석탄)이 전 세계 에너지 수요의 28%를 차지했다. 중국과 인도의 급속하게 성장하는 경제는 지난 수십년간 증기용탄 수요와 수입(수입국 예: 인도네시아)의 주요 요인으로 작용해 왔으나, 환경 정책의 압력은 확실히 증가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990년 9%에 비교해 볼 때, 2016년 해상무역은 세계 증기용탄 수요의 17%나 차지하고 있다.


 에너지 측면에서, 전 세계 천연 가스 소비량은 2016년에 32억 톤에 달했으며, 이는 전 세계 에너지 수요에서 30년 전 20%에서 올라간 24%를 차지한다. 점차적으로 광범위한 LNG기술 채택은 1990년의 4%에서 2016년에는 10%로 증가한 세계 가스 소비량의 증가 중 해상점유율을 보여 주었다. 태양광과 풍력과 같은 재생 에너지가 여전히 에너지 수요의 3%만을 충족시키는 세계에서, 천연 가스는 저탄소 미래 세계의 '가교 연료'로 점차 간주되고 있다.






 따라서, 에너지 측면에서 석탄, 석유, 가스의 해상무역은 30년 전 20%미만의 수치에서 2016년 화석연료로 맞춰진 세계 수요의 25%를 차지했다. 심지어 화석 연료 소비량은 75%까지 증가했다.


 에너지는 분명히 해운의 중요한 부분이다. 그러나 역으로 보면, 이제 해운이 이전 어느 때보다도 세계 에너지 수송에 더욱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실로 영웅적인 위업이다.

(자료출처 : Clarkson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