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6 (일)

  • 흐림동두천 -1.7℃
  • 흐림강릉 4.4℃
  • 서울 -0.9℃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0.2℃
  • 흐림울산 3.4℃
  • 광주 1.9℃
  • 흐림부산 7.2℃
  • 흐림고창 0.4℃
  • 제주 9.1℃
  • 흐림강화 -1.8℃
  • 흐림보은 -3.9℃
  • 흐림금산 -3.4℃
  • 흐림강진군 1.0℃
  • 흐림경주시 -0.4℃
  • 흐림거제 4.6℃
기상청 제공

World

전체기사 보기

북동 항로는 대안이 될 수 있을까

극동아시아의 화물을 가지고 북극해를 통과하여 함부르크를 향하는 선박은 운송 경로의 3분의 1을 줄일 수 있으며 값비싼 연료를 절약하게 된다. 하지만 지금까지 북극해를 통해 북유럽 항구에 도달하는 것은 꿈에 불과했다. 물론 머스크라인 선박이 최근에 노르웨이 연안을 지나고 러시아 주변의 회랑 지대를 지나는 북극항로를 통해 화물 운송을 시도했지만 원래 이용했던 인도 대륙을 통한 전통적인 경로나 수에즈 운하를 통한 경로는 꽤 오랫동안 유지될 것이다. 올해 초 베렌베르크 은행이 실시한 한 연구에 따르면 북동부 통로와 북서부 통로는 금세기 중반까지 여름에만 접근할 수 있다는 것이 밝혀졌다. 거리가 짧은 북동 항로 “북동 항로는 거리가 짧기 때문에 많은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와 관련하여 여러 문제를 해결해야합니다.” 라고 함부르크에 위치한 독일연방해양수로조사원 소속의 요르그 카우프만이 말했다. 경험 많은 항해사이며 상업용 선박 안전관리 시스템 전문가인 카우프만은 지구 온난화로 인해 빙산의 많은 부분이 녹고 있지만 이 해역은 여전히 얼음으로 덮혀 있는 곳이라고 지적한다. “북극해 지역의 여름에 얼음이 없다는 것은 얼음이 전혀 없다는 의미가 아니라 0.5미터 이상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