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9 (수)

  • 흐림동두천 20.8℃
  • 구름조금강릉 26.8℃
  • 흐림서울 22.4℃
  • 박무대전 23.3℃
  • 구름많음대구 25.1℃
  • 구름조금울산 26.6℃
  • 구름많음광주 24.8℃
  • 연무부산 27.0℃
  • 구름많음고창 24.2℃
  • 구름조금제주 22.3℃
  • 흐림강화 21.9℃
  • 구름많음보은 21.9℃
  • 흐림금산 22.0℃
  • 구름많음강진군 24.6℃
  • 구름많음경주시 27.3℃
  • 맑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선박 침몰이 감소한 2018년

선박 침몰이 감소한 2018년

2018년은 2000년 이후 선박 손상이 제일 적게 발생한 해였다. 알리안츠 글로벌 코퍼레이션&스페셜티(Allianz Global Corporate & Specialty SE)에서 발간한 Safety and Shipping Reveiw 2019에서 볼 수 있듯이 선박 손상 건수는 전년 대비 50% 감소한 것이며 10년 평균에 비해 55% 감소한 것이다. 매년 공식적인 발간되는 이 연구 보고서는 총 등록 톤수 100 이상인 선박의 보고된 손상을 분석한다. 전체 손상 건수의 감소 2017년 전세계 해상에서 총 등록 톤수 100 이상인 선박 98척이 손상을 입은 반면 2018년에는 46척만이 손상을 입었다. 2018년에 손상 건수가 줄어든 것은 동남아시아의 '사고 위험 지역'에서손상이 감소했고 허리케인과 태풍의 강도가 감소했기 때문인 것으로 추측된다. 향상된 선박 설계, 보다 엄격한 규정 및 보다 견고한 갑판 안전 관리 시스템은 고장 및 사고가 일어나더라도 큰 손상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준다. 침몰은 알리안츠 글로벌 코퍼레이션&스페셜티에 의해 조사된 손상중 큰 부분이다. 해상에서 사고가 났을 때 몇몇 선박은 돌이킬 수 없는 손상을 입었지만 침몰하지 않았다.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해상은 여전히 남중국해이다. 총 손해액의 4분의 1이 동남아시아에서보험 처리되었다. 특히 인도네시아 연안 지역은 예전에는 해적으로 악명이 높았으나 더이상 그렇지 않다. 2019년 해적이 공격한 총 48회 중에 대다수는 나이지리아 연안에서 발생했다. 유황 연료로 인한 위험 기술적 관점에서 보면 선박이 침몰하는 것과는 전혀 다른 위험이 있다. 국제 보험회사들은 내년부터 해상 운송에서 저유황 연료를 사용해야 함에 대해 어려움을 표현하고 있다. 국제 보험회사들은 이러한 국제해사기구 IMO의 정책이 더 많은 기계 손상을 초래할까 두려워한다. 국제해사기구는 연료 중 유황 함량의 최대 한계를 2020년부터 전세계에서 0.5 %로 제한하기로 결정했다. 비용상의 이유로 저유황 연료를 사용하지 않는 선주는 상당한 처벌을 받게 될 것이라고 알리안츠 글로벌 코퍼레이션&스페셜티는 경고했다. 국제 표준이 아직 정해지지 않은 상황에서 이를 실현하기 위한 시간이 거의 없다고 알리안츠 글로벌 코퍼레이션&스페셜티는 비판했다. 선박 운행 중에 정박한 항만에 국제해사기구 기준을 준수하는 연료가 없는 경우에 운송이 중단되거나 지연될 수 있다. 한편 2018년 손상이 보고된 약 2700건 중 가장 흔한 손상은 기계 결함으로 총 1,079건이었다. 지난 5년 동안 이 손상에 사용된 비용은 9억 유로로 추산된다. 지금까지 공해상에서 선박은 3.5% 유황 함량 연료를 사용할 수 있었으며 환경 보호를 위해 북해 및 발트해에서는 0.1% 이하의 유황 함량 연료만 허용되었다. ------------------ 미디어케이앤은BVL(Bundesvereinigung Logistik : 독일연방물류협회)의 한국대표부로 양국간 물류비지니스의 가교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배너



제4회 한독물류컨퍼런스 성료 스마트폰으로 일주일 전 독일 아마존에서 주문한 제품이 어디까지 왔는지 확인한다. 이처럼 디지털은 2019년을 사는 이들에게는 피할 수 없는 화두이다. 이러한 트렌드에 발맞추어 6월 13일 목요일 제4회 한독물류컨퍼런스는 '디지털 운송물류의 길’이라는 주제로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이번 컨퍼런스는 독일연방물류협회 한국대표부 주관으로 한국해양수산개발원과 독일 모졸프 그룹이 주최했으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황해경제자유구역청, 한국선주협회, 부산항만공사, 한독상공회의소, 독일야데베저항이 후원하였다. 이날 컨퍼런스는 모졸프 그룹의 요르그 모졸프 회장과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정명생 부원장의 환영사로 시작되었다. 모졸프 회장과 정명생 부원장은 한독물류컨퍼런스의 개최를 축하하며 미래 물류가 나아갈 방향인 디지털 운송물류를 강조했다. 또한 컨퍼런스를 주관한 독일연방물류협회 한국대표부에 대한 감사를 전했다. 오전 세션에는 이번 한독물류컨퍼런스의 주제인 디지털 물류와 관련하여 독일 베를린공과대학의 프랑크 스트라우베 교수와 한국교통연구원 오재학 원장이 발표자로 나섰다. 첫번째 발표자인 프랑크 스트라우베 교수는 특유의 유머러스한 언변으로 디지털 시대에도 사람이 중요함을 강조하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