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금)

  • 흐림동두천 22.7℃
  • 흐림강릉 21.2℃
  • 흐림서울 24.2℃
  • 대전 22.3℃
  • 대구 21.3℃
  • 울산 21.1℃
  • 광주 22.4℃
  • 부산 22.0℃
  • 흐림고창 22.8℃
  • 흐림제주 25.5℃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0.9℃
  • 흐림금산 21.4℃
  • 흐림강진군 23.0℃
  • 흐림경주시 21.3℃
  • 흐림거제 21.4℃
기상청 제공

하선 선원들 자기 휴가로 2주 자가격리 한다

지난달 22일 부산에 정박한 러시아 선박에서 확진자 19명 허술한 검역 책임 선원들에게 돌려...비난 거세

하선 선원들 자기 휴가로 2주 자가격리 한다

지난달 22일 부산 감천항에 정박한 러시아 냉동 화물선에서 19명의 확진자가 나온 후 정부는 국내 하선하는 선원의 2주 자가격리 방침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오는 13일부터 하선하는 선원들은 일반 해외 입국자와 마찬가지로 14일 동안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이에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합(선원노련), 한국선주협회, 한국검수검정협회 등 관련 단체 관계자 10여 명은 지난 3일 부산해양수산청에서 열린 ‘부산항 방역관리 강화대책 관계기관 회의’에 참석해 이번 조치에 대해 강력하게 항의했다. 선원노련 관계자는 “해양수도 부산의 관문을 책임지는 관청이 선원의 마음도 모르고 정부의 일방적인 조치를 그대로 전달한다”고 질책하며 “이번 조치로 벌어질 피해에 대해 구체적인 대안을 내놔라”고 요구했다. 이에 박경철 청장은 “현장의 목소리와 분위기를 그대로 정부에 전달하겠다”고 대답했다. 한편, 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선원들은 바이러스가 아닙니다. 무조건 14일 자가격리가 아닌 합리적인 조치를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 글은 게시 삼일 만인 오늘(6일) 기준 약 9000건의 동의를 받은 상태이다. 청원 마감은 다음 달 2일이며 20만 건 이상 동의를 얻으면 정부가 입장을 밝힌다. 자신을 한 국적 해운회사에 근무 중인 선원이라 밝힌 청원인은 “우리 선원들은 전 세계 사람 모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감염을 두려워할 때 다른 나라에 들어가 손 소독제의 원료와 마스크의 원자재를 수입해왔다”면서 “그런데도 감염 고위험군에서 근무한다는 이유로 상륙 제한, 교대 제한, 방선 제한 등으로 선원들은 철저히 고립되었다”고 적었다. 그러나 입국한 선원들을 기다리고 있는 것은 자가격리였다. 청원인은 “정부가 무작정 오는 13일부터 하선한 선원들에게 14일 자가격리를 하라고 지시했다”며 “검역관이 부족해 검역이 허술했다는 행정 무능은 인정하지 않고 모든 책임을 선원들에게 돌리는 비겁한 행위”라며 당국의 처사를 강하게 비판했다. 또 한가지 문제는 선원들이 자신의 휴가를 소진하여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청원인은 “자가격리 14일에 대해서 어떠한 지원 없이 우리 선원들의 유급휴가를 소진하여 격리하라고 한다"면서 “코로나 대응 지침상 연차 휴가 강제 소진이 불가능하다고 나와 있지만 선원들은 해당 사항이 없다”고 말했다. 청원인은 이어 “일반 입국자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일반 입국자로 취급돼 본인 휴가 써서 자가격리하라고 한다. 선상에서 휴일도 없이 묵묵히 일하고 그에 따른 보상으로 휴가를 부여받고 있는데 이것마저 내려놓으라고 강요한다면 지금 당장이라도 선박을 세우고 하선해야할 정도로 승선할 이유가 없다”고 토로하며, “국가가 필요로 할 때 위험을 무릅쓰고 최전방에 투입되어 물자 운송을 한 게 우리 선원들”이라며 “무조건적인 자가격리 대신 검역 강화 방안으로 하선자에 대한 코로나 검사를 시행하고, 음성 판정을 받을 시에는 능동 감시로 전환하는 방법을 고려해달라”고 호소했다. 청원인이 꼬집었듯이, 선박에 승선하는 도선사나 선박수리를 하는 작업자 등에 대해서는 코로나19 감염여부에 대한 검사나 특별한 안전조치가 없어 오히려 선내에 승선하고 있는 선원들이 불안에 떨어야 하는 것이 현상황이다. 방역을 위한 조치라고 해도 오랜기간 바다 위에서 시간을 보내고 돌아온 선원들에게 지나친 희생을 강요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방역 지침의 방향성이 올바르고 신중하게 설정된 것인지에 대한 재검토 및 선원의 기항지와 출항일 등을 고려한 좀 더 세심하고 세밀한 기준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된다. ------------------ 미디어케이앤은 BVL(Bundesvereinigung Logistik : 독일연방물류협회)의 한국대표부로 양국간 물류비지니스의 가교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배너

해운물류업계의 외침, 포스코는 응답할까 해운물류업계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포스코는 물류자회사 설립 계획을 고수하고 있다. 그간 대기업 물류자회사의 폐해를 익히 경험한 관련업계의 반대는 더욱 거세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회장 강무현)는 5월 19일 서울 포시즌스호텔 누리볼룸에서 ‘포스코 물류자회사 설립관련 해양산업계 합동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 강무현 회장, 한국선주협회 김영무 상근부회장, 한국해운중개업협회 염정호 회장, 한국해운조합 임병규 이사장, 한국항만물류협회 임현철 상근부회장,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 이태하 국장, 전국항운노동조합연맹 최두영 위원장이 참석했으며, 고려대 로스쿨 김인현 교수가 자문 자격으로 함께했다. 이들 각 업계의 대표자들은 포스코 물류자회사 설립의 파급력이 해운과 항만, 그리고 관련산업 전 영역에 광범위하게 미칠 것이라는 우려와 사안의 심각성에 대해 피력했다. 해양수산부 장관을 역임한 바 있는 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 강무현 회장은 “포스코가 물류효율화를 위해 관련 부문을 정리하는 것에 대해 반대하는 것은 아니다. 단지 그러한 기능을 바깥으로 끌어내지 말고 내부적으로 물류전담 조직을 일원화하여 추진했으면 한다. 물류회사를 새로이 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