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1 (일)

  • 맑음동두천 4.4℃
  • 맑음강릉 10.2℃
  • 맑음서울 7.6℃
  • 맑음대전 5.7℃
  • 맑음대구 5.1℃
  • 맑음울산 7.3℃
  • 맑음광주 8.1℃
  • 맑음부산 11.9℃
  • 맑음고창 5.3℃
  • 구름조금제주 14.8℃
  • 구름조금강화 4.6℃
  • 맑음보은 0.9℃
  • 흐림금산 2.2℃
  • 맑음강진군 6.2℃
  • 구름조금경주시 3.5℃
  • 맑음거제 9.2℃
기상청 제공

항만

전체기사 보기

항만근로자 안전관리 거버넌스 재구축 필요

우리나라 항만근로자의 재해발생자 수는 전체 산업의 평균에 비해 월등히 높다. 비교적 높은 재해율에 비해 유달리 항만근로자의 안전사고는 국민에게 많이 알려져 있지 않다. 부두시설 내에서 사망사고가 발생한다는 것을 아는 이도 적다. 하지만 2017년 기준 항만근로자의 재해율(종사자 천명당 재해발생자수)은 9.46에 이르고 이는 무려 산업 평균 4.84의 2배에 달하는 수치이다. 비슷한 사회기반산업인 도로, 철도 항공분야 종사자의 재해율에 비해 각각 1.5, 4.9, 5.6배에 이르는 수치이다. 항만에서의 사망사고는 인명피해 외에 산업에도 심각한 피해를 입힌다. 일단 사망사고가 발생하면 해당 부두는 1주일 이상 모든 작업이 중지된다. 차례로 추가적인 물류비용이 발생하고 전체적인 물류망의 체계가 흔들린다. 국가 수출입물품의 관문 역할을 수행하는 항만이 마비되면, 특히 수출입의 비중이 높은 우리나라의 경제는 적지 않는 영향을 받는다. 한편, 우리나라 산업의 안전관리 및 감독은 고용노동부가 총괄하여 담당하고 있다. 이로 인해 안전관리 예방교육 및 조치, 관리매뉴얼은 전 산업에 걸쳐 표준화된 형태를 띄고 있다. 하지만 화물의 종류와 양태, 화물의 양·적하, 보관방법에 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