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13.6℃
  • 구름조금서울 6.0℃
  • 구름조금대전 5.9℃
  • 맑음대구 11.8℃
  • 맑음울산 12.1℃
  • 맑음광주 7.5℃
  • 맑음부산 11.2℃
  • 맑음고창 6.9℃
  • 구름조금제주 15.8℃
  • 맑음강화 7.1℃
  • 맑음보은 2.4℃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9.7℃
  • 맑음경주시 12.3℃
  • 맑음거제 10.4℃
기상청 제공

해운

전체기사 보기

선주협회, 포스코에 물류자회사 설립계획 철회 요청

한국선주협회는 10월 21일 최정우 포스코 회장에게 물류자회사 설립에 대한 해운업계 입장을 전달하고 우리나라 해운물류산업 생태계 보전과 상생발전을 위해 물류자회사 설립계획을 전면 철회해 줄 것을 요청했다. 선주협회는 “포스코 물류자회사의 통행세 이슈와 관련하여 포스코의 신설 물류자회사는 임직원 급여와 운영비 등을 보전하기 위해 속칭 통행세라 불리는 수수료 수입을 취할 수밖에 없어 물류기업을 쥐어짤 수밖에 없는 구조”라며 포스코 물류자회사로 인해 우리나라 해운물류산업 생태계가 파괴될 것으로 예상했다. 포스코의 해운업 진출에 대해서는 “해운법은 제철원료에 대한 자가수송만 규제하고 있어 철제품 수송을 위한 해운업 진출은 지금도 가능하며 자회사에 대한 포스코 지분이 40%에 못미치는 경우는 원료도 운송할 수 있으므로 해운업 진출이 법으로 불가능 하다는 포스코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지적했다. 또한 선주협회는 포스코의 물류자회사 신설은 포스코 화물운송을 맡고 있는 해운기업의 수익을 악화시키고 이는 연쇄적으로 하역, 예선, 도선, 강취방 등 제반 항만부대사업에 악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 염려했다. 한국선주협회 김영무 상근부회장은 “포스코는 우리 해운산업이 세계 5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