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8 (월)

  • 구름많음동두천 8.2℃
  • 구름많음강릉 16.9℃
  • 맑음서울 11.7℃
  • 구름많음대전 11.7℃
  • 맑음대구 16.6℃
  • 맑음울산 16.1℃
  • 맑음광주 13.2℃
  • 맑음부산 17.8℃
  • 맑음고창 11.0℃
  • 맑음제주 18.2℃
  • 구름많음강화 9.3℃
  • 맑음보은 8.2℃
  • 맑음금산 9.0℃
  • 맑음강진군 13.7℃
  • 맑음경주시 15.2℃
  • 맑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World

황산화물 배출규제에 따른 화물 운임 상승

 영국 화물 운송 및 물류 협회 Bifa는 컨테이너 운송 업체가 발표한 유류 할증료에 대해 달가워하지 않는다. 영국의 운송 업계에서 1,500여 기업의 이해 관계를 대표하는 영국 화물 운송 및 물류 협회 Bifa에 따르면 특히 머스크는 2019년 1월 1일부터 황산화물 배출규제에 따른 추가 요금을 부과할 예정이다. 이 추가 요금은 벙커 연료 2020에 대한 새로운 황산화물 배출 상한선이 공식적으로 소개되기 전년도에 나온다.







지나치게 높은 운임 상승

 화물 운임 상승 자체는 걸림돌이 아니다. 다만 운임 상승의 정도가 문제이다. 머스크는 연료 가격에 따라 40피트짜리 컨테이너 선적 시 910달러까지 운임이 상승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극동 아시아 지역에서 북유럽 지역으로 선적 시 유류 할증료는 480달러에서 840달러까지 나올 수 있다. 이는 저유황 연료를 사용하거나 배기가스 청정 장치를 장착하는 추가 비용으로 정당화될 수 있다. 영국 화물 운송 및 물류 협회 Bifa의 로버트 킨 사무총장에 따르면 이러한 유류 할증료는 정당화될 수 없을 만큼 비싸다. 로버트 킨 사무총장은 해상 화물 운송 업계에 과도하게 높은 이익을 주는 상황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로버트 킨 사무총장은 유류 할증료를 채택하는 것이 운임 상승에 대처하는 유일한 방법이 아니라고 지적한다. 얼마 전에 대형 컨테이너 정기 선박은 연료 비용 증가로 인해 긴급 벙커 추가 요금을 부과했다.







추가 요금에 대한 철저한 검증 필요해

 세계화주포럼은 2019년 1월 1일부터 컨테이너화물에 대한 추가 요금을 도입하겠다고 한 발표 뒤에 숨겨진 요금 인상과 환경 보호에 덜 기여하려는 움직임을 예상하고 있다. 세계화주포럼 제임스 후켐 사무총장은 이 유류 할증료 체계를 하나씩 철저히 규명할 것이라고 통보했다.

 머스크의 북서유럽 클러스터 책임자인 옌스올레 크렌지엔은 최근 독일물류신문 DVZ와의 인터뷰에서 발표된 긴급 벙커 추가 요금을 옹호했다. 보다 나은 서비스는 지속 가능하게 높은 마진으로만 달성할 수 있다. 이러한 추가 요금은 선박의 연료 가격이 연초 수준으로 다시 떨어질 때까지 유지될 것이다. 즉 현재 톤당 430달러 수준에서 톤당 약 300달러 수준이 될 때까지 유지될 것이다. 동시에 크렌지엔은 글로벌 기준에서 보다 엄격한 황산화물 배출 조건과 관련하여 화주에 더 높은 요금을 요구했다.

 OECD는 정기선 운송 회사에 300 억 달러의 추가 비용이 발생할 것이라 예측한다. "Feu당 350 ~ 500달러가 추가 비용이 발생할 것이라 계산한다"고 크렌지엔은 강조했다. 결과적으로, 고객은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데 필요한 저유황 연료가 처음으로 광범위하게 사용되는 2019년 4분기부터 "상당한 추가 비용"을 고려해야할 것이다. 따라서 고객은 다음 입찰 시즌에 더 높은 요금을 예산에서 할애하게 될 것이다.








------------------

미디어케이앤BVL(Bundesvereinigung Logistik  :  독일연방물류협회)의 한국대표부로 양국간 물류비지니스의 가교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