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3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2.8℃
  • 맑음강릉 -3.8℃
  • 맑음서울 -8.9℃
  • 맑음대전 -8.0℃
  • 구름조금대구 -6.1℃
  • 구름조금울산 -1.8℃
  • 구름많음광주 -4.2℃
  • 구름많음부산 0.3℃
  • 흐림고창 -8.2℃
  • 흐림제주 3.9℃
  • 맑음강화 -11.8℃
  • 맑음보은 -12.8℃
  • 구름조금금산 -11.4℃
  • 흐림강진군 -3.0℃
  • 구름많음경주시 -5.0℃
  • 구름많음거제 0.7℃
기상청 제공

Port of Wilhelmshaven

야데베저항의 2019년 장미빛 전망

 슈테판 바일 독일 니더작센 주 총리는 빌헬름스하벤의 야데베저항의 상황이 긍정적이라고 생각한다. 바일 총리는 “야데베저항은 수년 내에 대형 선박이 통과하는 독일의 구심점이 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라고 말했다. 특히, 바일 총리는 야데베저항이 이제까지 성장하는 모습에 만족하고 있다. 2012년 문을 연 빌헬름스하벤 컨테이너 터미널은 초대형 선박에 특화되었기 때문에 함부르크가 계획한 엘베강 준설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 

 독일의 유일한 심해항인 빌헬름스하벤 컨테이너 터미널은 연간 270만TEU 물동량을 기준으로 설계되었다. 2017년에는 물동량이 15% 증가하여 554,000TEU를 기록했다. 구체적인 수치는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2018년에는 10-20 %의 물동량이 증가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10개의 운송 라인

 마틴 귄트너 브레멘 항만상원의원의 대변인은 “물동량은 2018년 다시 두 자릿수 성장을 이룰 것입니다.” 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또한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야데베저항에 진입하는 운송 라인의 수는 현재 10개의 서비스로 천천히 발전하고 있으며 현재 추세는 긍정적입니다.”

 항만의 공동 소유주인 니더작센 주는 이 평가에 동의한다. “수년 동안 아시아 라인이나 아메리카 라인과 같은 주요 라인을 구축하는 데 점차적으로 성공하고 있으므로 이제는 정기적인 환적이 필요합니다.” 라고 바일 총리가 말했다. 바일 총리는 빌헬름스하벤 항만을 확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가까운 장래에 두번째 건설 단계에 착수해야 할 것입니다.”

 빌헬름스하벤 컨테이너 터미널 및 배후단지 마케팅 주식회사에서는 올해 총 22.2헥타르의 토지를 성공적으로 임대할 수 있었으며 내년도 임대 면적도 거의 같을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따라서 임대한 토지에 정착이 이루어지는 것으로 보아 빌헬름스하벤 컨테이너 터미널 및 배후단지는 성장하고 있습니다.” 라고 대변인인 수잔네 토마스가 말했다.





철도, 성장을 향한 결정적인 요인

 “그 외에 성장을 위한 중요한 부분은 전력 공급이 부족함에도 연결이 잘 이루어지고 있는 철도 배후지역 연결편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2022년까지 철도 노선의 전력 공급이 예정대로 완료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폭스바겐 그룹은 빌헬름스하벤 컨테이너 터미널의 배후단지로 새 자동차 부품 포장 센터를 이전하고 있다. 이 부품 포장 센터는 15개국 25개 이상의 지역으로 부품을 운송하게 될 것이다. 계획에 따르면 내년부터 아우디, 폭스바겐 및 폭스바겐 상업용 차량 브랜드의 다양한 차량 부품 약 7000 종류가 빌헬름스하벤의 포장센터로 이동할 것이다. 여기에서 매주 250개 컨테이너가 포장될 것이며, 이는 연간 12,000개 컨테이너에 해당한다.





 앞으로 더 확대될 운송 라인, 배후단지의 안정적인 임대, 철도 연결편, 폭스바겐 그룹의 새 자동차 부품 포장 센터. 현재 빌헬름스하벤 컨테이너 터미널의 성장 비결이다. 그리고 야데베저항이 2019년에도 얼마나 성장할지 기대된다.





------------------

미디어케이앤은 BVL(Bundesvereinigung Logistik  :  독일연방물류협회)의 한국대표부로 양국간 물류비지니스의 가교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