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4 (화)

  • 맑음동두천 12.1℃
  • 맑음강릉 13.9℃
  • 맑음서울 16.7℃
  • 맑음대전 15.4℃
  • 맑음대구 13.3℃
  • 맑음울산 14.6℃
  • 맑음광주 17.1℃
  • 맑음부산 15.2℃
  • 맑음고창 14.9℃
  • 맑음제주 17.6℃
  • 맑음강화 13.1℃
  • 맑음보은 12.7℃
  • 맑음금산 13.9℃
  • 맑음강진군 15.2℃
  • 구름조금경주시 14.7℃
  • 맑음거제 13.5℃
기상청 제공

항만

여수광양항만공사, 2년간 해양 플라스틱 22톤 수거 및 재활용

국내 최초 ‘여수·광양항 자원순환 프로젝트’ 프로세스 구축·운영

  • 등록 2023.02.27 21:38:51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박성현, 이하 YGPA)는 ‘여수·광양항 자원순환 프로젝트’를 통해 지난 2년간 총 22톤에 달하는 해양 플라스틱을 수거, 재활용했다고 24일 밝혔다.

 ‘여수·광양항 자원순환 프로젝트’는 여수·광양항에 입항하는 선박에서 버려지는 플라스틱을 수거해 재활용하는 사업이다.
 
 지난 2021년 항만에서 발생하는 오염물질을 줄이겠다는 YGPA의 노력에서 시작한 이 사업은 현재 13개 유관기관과 협업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해양 플라스틱의 수거에서 재활용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관리·운영하는 대표 ESG사업으로 자리매김했다.


《 여수·광양항 자원순환 프로젝트 운영  프로세스 》





 YGPA는 지난 2년간 지속가능한 프로세스 구축을 위해 국제 친환경인증기관인 Control Union사로부터 국내 최초이자, 세계에서 6번째로 OBP(Ocean Bound Plastic) 수거 인증을 획득해 해양 플라스틱의 수거 추적성을 확보했다.

 또한 청소업체에 폐현수막을 활용한 마대 등의 수거용품과 수거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하는 등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이러한 YGPA의 2년간의 노력은 245톤백(22.2톤, 여수·광양항 내 1,209천 탄소발자국 감축 효과)에 달하는 해양 플라스틱을 수거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수거된 플라스틱을 활용해 항만 근로자들을 위한 안전조끼, 차선규제블록 등 안전용품을 제작해 항만 운영현장에 지원하기도 했다. 

 특히, 플라스틱 페트병 재활용 원사를 이용한 리사이클 안전조끼는 지역 내 사회적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총 640벌을 제작해 광양항 항운노조, 배후단지 근로자 등 항만 운영현장 일선의 근로자들에게 지원했다.

 일반플라스틱을 활용한 차선규제블록은 총 180개를 제작해 항만구역 내 근로자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보행로 설치에 활용돼 안전사고 ‘ZERO’ 달성의 기반이 되기도 했다.

 박성현 사장은 “자원순환 프로젝트를 지속 강화해 자원순환 문화를 전파하는 우리나라 최고의 ESG경영 선도기관으로 거듭나겠다”면서 “항만 이해관계자 뿐 만 아니라 국민들과 적극 소통하고 임직원 모두 발로 뛰어 땅과 바다를 잇는 청정 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전했다. 

 박 사장은 이어 “올해도 ‘여수·광양항 자원순환 프로젝트’ 운영을 강화하고, 해양수산부 해양폐기물 재활용 활성화 대책 등 정부의 자원순환 관련 정책 수행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전국 항만에 자원순환 문화를 확산시키는데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