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
  • 구름많음강릉 26.0℃
  • 서울 20.0℃
  • 흐림대전 21.7℃
  • 박무대구 23.1℃
  • 흐림울산 22.7℃
  • 흐림광주 21.7℃
  • 흐림부산 21.8℃
  • 흐림고창 22.5℃
  • 흐림제주 22.7℃
  • 흐림강화 18.9℃
  • 흐림보은 20.6℃
  • 구름많음금산 22.4℃
  • 흐림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23.0℃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해운

제30차 아시아선주협회 비대면 정기총회 성료

해운협회 정태순 회장, 제31대 ASA 회장으로 추대
2022년 정기총회 5월 18일 서울에서 개최

URL복사
 아시아선주협회(ASA : Asian Shipowners’ Association)는 5월 18일 온라인 화상회의로 제30차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올해 사업계획 및 예산안을 심의⋅의결하는 한편 공동합의문을 채택했다. 이 날 총회는 당초 일본 도쿄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비대면 화상회의로 개최되었다. 

 ASA 총회에는 우리나라를 비롯한 일본, 중국, 홍콩, 대만, 호주, 싱가포르, 베트남, 인도네시아 9개국 선주협회 대표 및 ASA준회원 등 60여명이 참석하여 선원, 환경, 안전, 정책 등의 각종 국제 해운이슈 및 해운시장 전망 등을 공유하고 공동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행사를 주관한 제30대 ASA 회장인 일본선주협회의 Mr. Tadaaki Naito 회장(NYK 회장) 은 환영사를 통해 “ASA는 선원들을 필수인력으로 지정하는 결의안을 UN이 채택한 것에 대해 크게 환영하며, 선원교대 촉진 및 선원 백신 우선접종 추진 등을 통해 코로나19로부터 선원들을 보호하기 위해 온 힘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ASA는 이번 총회에서 채택된 공동합의문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선원 우선접종 △용선계약서 상 ‘선원교대 금지조항’ 삽입 반대 △전 세계 컨테이너 물류대란 △홍콩 선박재활용 협약 △해운산업 탈탄소화 논의 등에 대한 공동 대응방안을 모색하고 아시아 역내 해운의 국제적 위상제고를 위한 협력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ASA는 공동합의문을 통해 원활한 세계무역을 위한 선원들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하며, 모든 정부가 UN 결의안 이행을 통해 선원교대가 원활히 이루어지고, 선원들에 대한 백신 우선접종을 즉각 시행하여줄 것을 촉구했다. ASA는 또 최근 일부 용선주들이 선원교대에 따른 코로나19 리스크를 회피하기 위해 용선계약서 상에 “선원교대 금지조항”을 삽입한 것에 대해 이러한 조항 삽입은 해사노동협약(MLC 2006)에 명시된 선원들의 기본 권리를 무시하는 행위라며, 이러한 조항에 대한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한편 이번 화상총회를 끝으로 제30대 ASA Mr. Tadaaki Naito 회장의 지난 1년간 임기가 모두 끝나고, 한국해운협회 정태순 회장을 제31대 ASA 회장으로 추대하였으며, 중국선주협회 Mr. Xu Lirong 회장을 ASA 부회장으로 추대하였다. 신임 ASA 회장의 임기는 2021년 5월 18일부터 다음 ASA 정기총회까지이며, 다음 ASA 정기총회는 2022년 5월 18일 ~ 20일 서울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ASA는 아시아 해운업계의 이익을 도모하기 위해 지난 1992년 설립되었으며, 한국을 비롯하여 일본, 중국, 대만, 홍콩, 호주, 싱가포르, 필리핀, 베트남, 태국, 말레이시아, 미얀마, 인도네시아, 브루나이 등 아시아 14개국 선주협회로 구성되어 매년 5월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있다.





------------------


미디어케이앤은 BVL(Bundesvereinigung Logistik  :  독일연방물류협회)의 한국대표부로 양국간 물류비지니스의 가교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