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맑음동두천 -5.4℃
  • 맑음강릉 0.5℃
  • 맑음서울 -3.0℃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0.2℃
  • 맑음광주 -1.1℃
  • 맑음부산 1.2℃
  • 맑음고창 -3.4℃
  • 맑음제주 4.6℃
  • 맑음강화 -5.7℃
  • 맑음보은 -6.6℃
  • 맑음금산 -6.4℃
  • 맑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0.1℃
  • 맑음거제 2.5℃
기상청 제공

해운

해운업계 사회공헌활동, '바다의품' 처럼

9월 26일 재단법인 바다의품 창립총회 개최

 해운업계에서 지속적으로 논의되어 온 사회공헌활동이 재단법인 설립으로 구체화되었다. 그간 성장을 통해 쌓은 이익과 혜택을 사회에 환원하고 해운 및 해양 분야의 발전을 지원하여 산업의 지속성장을 도모한다는 취지로 만들어진 재단의 이름은 공모를 통해 『바다의품』으로 결정했다. 

 재단법인 『바다의품』의 창립총회가 9월 26일 여의도 해운빌딩 10층 대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총회에는 장금상선 정태순 회장, 고려해운 박정석 회장, 남성해운 김용규 사장, 범주해운 이상복 회장, 우양상선 채영길 사장, 법무법인 광장 정우영 변호사, 성결대 한종길 교수 등 7명이 창립발기인으로 참석한 가운데, 재단 설립경과 보고, 설립취지서 채택, 정관심의 및 승인, 임원선출, 재산출연, 사업계획안 등을 심의 의결했다.

 초대 회장에는 정태순 회장이 선출되었으며, 정태순 회장을 비롯한 박정석 회장, 김용규 사장, 이상복 회장, 채영길 사장 등 5명이 이사로, 외부인사인 정우영 변호사와 한종길 교수가 각각 감사로 선임되었다. 

 정태순 이사장은 취임인사를 통해 “재단법인 바다의품은 사회적 책임과 기여에 동참하고자 하는 한국해운협회 회원사들의 큰 뜻이 하나로 모인 결실”이라며, “귀중한 재원이 작은 낭비도 없이 더 큰 결실로 돌아올 수 있도록 주의와 노력을 다 하겠다”며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이날 출범한 재단법인 『바다의품』은 주무관청인 해양수산부의 설립허가와 법인등기 절차를 거친 후, 기재부로부터 공익법인으로 지정받기 위한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에 출범한 재단법인 명칭인 『바다의품』은 지난 9월 14일부터 21일까지 공모한 73개 명칭 중에서 한국해운협회 회장단회의 협의를 거쳐 선정된 것으로 이 명칭을 공모한 현기룡씨는 “한없이 따뜻한 어머니의 품을 기반으로 따뜻한 사회를 만들어 나간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