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8 (토)

  • 맑음동두천 19.0℃
  • 맑음강릉 25.3℃
  • 맑음서울 19.9℃
  • 맑음대전 21.1℃
  • 맑음대구 22.2℃
  • 맑음울산 21.8℃
  • 맑음광주 22.4℃
  • 구름조금부산 18.3℃
  • 맑음고창 ℃
  • 구름조금제주 19.7℃
  • 맑음강화 17.1℃
  • 맑음보은 18.6℃
  • 맑음금산 19.7℃
  • 맑음강진군 17.3℃
  • 맑음경주시 21.0℃
  • 구름많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항만

제4회 인천국제해양포럼, 국제적인 관심과 참여 속 성공적 마무리

제4회 인천국제해양포럼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이 오프닝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항만공사)


인천항만공사 사장 이경규는 "세상이 묻고, 바다가 답하다"라는 대주제와 "다시 여는 바다, 새로운 변화의 물결"이라는 슬로건 아래로 개최된 '4회 인천국제해양포럼(Incheon International Ocean Forum, IIOF 2023)'이 지난 7일 막을 내렸음을 밝혔다.

 

이번 포럼은 인천 송도컨벤시아(인천광역시 연수구 센트럴로 123)에서 2일간 진행되었으며, 7개국의 전문가 26명이 참여하여 해양산업의 미래 방향에 대한 발표와 토론을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진행했다. 또한, 포럼 현장에서 진행된 참가자들의 질의응답은 포럼의 열기를 한층 높였으며, 비즈니스 네트워킹의 기회도 제공되었다.

 

포럼 개막식에는 VIP 및 현장 참가자 481명과 온라인 참가자 855여 명이 참여하였고 기조연사로는 팀 마샬이 선정되었으며, 그는 온라인 생중계 연설을 통해 '지정학적 관점에서 본 해양의 중요성'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그는 북한으로 인한 육로의 어려움과 한국의 해안선의 길이 등 지리적 특성을 감안하여 한국의 해양력 강화가 필수적임을 설명하였다.

 

포럼은 총 5개의 정규 세션으로 구성되었으며, 각 세션은 사전에 선정된 주제에 맞춰 발표자 2명이 발표한 후 토론자 3명과 함께 세부 주제에 대해 토론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이번 포럼은 4회째를 맞아 심도 있는 발표와 토론을 통해 포럼의 품격을 높였다고 평가된다.

 

또한, 포럼 참가자들은 오프라인 행사를 풍성하게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참여형 프로그램들이 부대행사장에서 진행되었으며, 바다 레진 톡 만들기, 천연 자개 모빌 만들기 등의 체험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국내창작동화 '눈보라'의 원화 및 북극곰 조형, 바다 사진 공모전 우수작 등 다양한 전시와 해양분야 친환경 스타트업 기업들의 홍보 부스가 설치되어 참가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포럼의 정규세션 휴식시간인 15시부터는 특별강연 "구해줘! 바다"가 열렸으며, 이 특별강연에서는 서울대학교 남성현 교수와 미국 출신 방송인이자 세계자연기금(WWF) 홍보대사인 타일러 라쉬가 기후위기 및 해양오염에 대한 내용을 일반 참가자들의 이해 수준에 맞추어 설명하여 큰 호응을 얻었다.

 

인천항만공사 이경규 사장은 "이번 포럼을 통해 전문가뿐 아니라 일반 시민들도 해양에 대해 깊이 이해하고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기를 바란다" "앞으로도 다채로운 콘텐츠 개발을 통해 참가자들과 소통하는 인천국제해양포럼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제4회 인천국제해양포럼은 해양산업의 미래에 대한 통찰과 다양한 협력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국제적인 관심과 참여를 이끌어내었다고 평가되며 앞으로도 인천국제해양포럼은 해양 분야에서의 지속적인 혁신과 발전에 기여하는 플랫폼으로써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