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18 (월)

  • 맑음동두천 4.7℃
  • 맑음강릉 6.4℃
  • 맑음서울 5.5℃
  • 구름조금대전 4.7℃
  • 황사대구 8.8℃
  • 흐림울산 8.3℃
  • 맑음광주 5.5℃
  • 구름많음부산 9.8℃
  • 맑음고창 3.5℃
  • 황사제주 7.9℃
  • 맑음강화 5.3℃
  • 맑음보은 3.7℃
  • 맑음금산 4.2℃
  • 맑음강진군 5.4℃
  • 흐림경주시 7.4℃
  • 구름많음거제 11.1℃
기상청 제공

해운

국내 조선 3사, 전 세계 수주 시장 점유율 지속 하락

△한화오션 LNG선 [사진-한화오션]


국내 조선산업에서 HD한국조선해양, 삼성중공업, 한화오션 등 주요 기업들은 양호한 실적을 지속하고 있지만, 국내 기업들의 글로벌 조선 시장에서의 점유율은 중국 경쟁에 계속해서 밀리고 있는 상황이다.

 

국내 조선 3사는 조선 시장에서의 점유율이 감소하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3년 이상의 수주 잔고를 보유하고 있어서 수익성에는 큰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업계 내에서는 지속적인 점유율 하락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지난 11일에 발표된 영국의 조선 및 해운 업계 분석 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달에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186CGT(표준선 환산톤수·71), 전년 동기 대비 59% 감소하였으며, 전월 대비로는 36CGT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중국 조선사들은 153CGT로 전체의 82%를 차지하여 우위를 점하였지만, 한국 조선사들의 점유율은 12CGT 6%에 그쳤으며, 이러한 점유율의 차이는 한국 조선사들이 강세를 보이는 LNG선의 신규 발주가 줄어든 반면, 중국 조선사들이 컨테이너선 분야에서 시장을 독식한 결과로 분석된다.

 

조선, 해운 전문지 트레이드윈즈에 따르면, 올해 1~3분기 동안 발주된 LNG 운반선은 44척에 불과하며, 3분기에는 10척만 주문되었으며, 이는 지난해에 비해 크게 줄어든 수치다.

 

LNG선 발주량 감소로 국내 조선사들의 전 세계 선박 발주량 점유율이 감소 추세에 있음에도, 국내 조선사들은 수익성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하다며 큰 우려 사항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국내 조선사 관계자는이미 3년 치 이상의 일감을 확보한 상황이며, 전체 선박 점유율과 달리 전략적으로 들어가 있는 LNG선 점유율은 굳건히 지키고 있다단기간에 우려가 생길 요소는 없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대비 올해 LNG선 수주량이 크게 감소한 것에 대해서도매해 수주량이 감소할지 증가할지에 대해 예상하기는 쉽지 않다면서도결국 매해 얼마나 수주했는지보다는 수주 잔량이 얼마나 있는지가 중요한 요소고, 국내 조선사들은 충분히 잔량이 남아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기준 삼성중공업의 세계시장 수주 잔고 점유율은 9.1%(10996000CGT) 1, HD현대중공업은 7.3%(8765000CGT) 2, 한화오션은 6.8%(8179000CGT) 3위를 기록 중이다.

 

그럼에도 업계에서는 전체 선박 점유율 감소 대비는 물론 중국 조선사의 LNG선 제조기술 성장에 따른 경쟁체제 대비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중국 조선사가 늘어나는 점유율 바탕으로 규모를 계속 키워나가면, 이를 바탕으로 LNG선 등 고부가 선박 관련 기술력 투자도 크게 늘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국내 조선사들이 단기간에는 이에 따른 영향을 받지 않더라도, 장기간에 걸쳐 부정적 영향이 미칠 수 있다며 경계했다.

 

현재의 수주 점유율 증가가 장기간 이어지면 중국 조선사들이 규모의 경제를 통해 한국 조선사들을 압도하는 상황이 우려된다는 것이다.

 

다른 업계 관계자 역시이미 중국 조선사들의 LNG선 기술이 일정 부분 성장하면서 관련 수주를 따내고 있는 상황이라며수주 잔량과 현재의 LNG선 점유율에만 안도하고 있을 상황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