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해운

KDB산업은행, HMM 재매각 추진에 경영권 갈등과 지분매각 제한 등 난제

△HMM 컨테이너선. [사진=HMM]


KDB산업은행이 HMM 재매각을 곧장 추진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매각이 불발된 HMM의 재매각을 다시 추진해도 이번 매각 과정에서 불거진 경영권 개입 문제와 지분매각 제한, 16800억원 규모의 영구채 처리 방안 등을 해결하지 않으면 원매자를 찾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산은은 관계 부처와 한국해양진흥공사와의 협의를 거쳐 재매각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지난 7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은과 해진공은 HMM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하림그룹-JKL파트너스 컨소시엄과 주주 간 계약 협상을 진행해 왔으나 전날 최종 결렬됐다. 이에 따라 HMM은 다시 산은과 해진공의 관리 체계로 돌아가게 됐다. 산은 관계자는주식매매계약 및 주주 간 계약에 대한 협상을 진행해 왔지만 일부 사항에 대한 이견이 있어 협상은 최종 결렬됐다라고 설명했다.

 

해운산업의 구조조정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국내 유일 대형선사인 HMM 재매각이 필수적인 상황이다. 하지만 산은이 선뜻 HMM 재매각에 나서지는 못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HMM 매각 과정에서 우선협상대상자와 갈등을 빚었던 문제가 재매각 과정에서도 반복될 수 있기 때문이다. 금융권 관계자는재매각이라는 건 마음만 먹으면 당장 내일이라도 추진할 수 있다라며그러나 이번 하림 컨소시엄과의 매각 협상 과정에서 발생했던 문제들을 해결하지 않고 재매각을 추진한다면 이 문제들이 그대로 재현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산은이 빠르게 HMM 재매각을 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산은·해진공이 HMM을 재매각하기 위해서는 경영권에 대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산은·해진공은 하림 측과 경영권을 둘러싸고 이견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산은·해진공은 해운산업이 국가 기간산업인 만큼 경영 개입의 필요성을 주장한 반면, 하림 측은 이를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림 측이 매각 결렬 이후실질적인 경영권을 담보해 주지 않고 최대 주주 지위만 갖도록 하는 거래는 어떤 민간기업도 받아들이기 어려울 것이라고 발표하면서 경영권을 둘러싼 양측의 갈등을 시사했다.

 

지분매각 제한도 HMM 재매각을 위해 넘어야 할 산이다. 하림은 재무적 투자자인 JKL파트너스의 지분 매각 제한 기간을 3년으로 줄여달라고 제안했으나, 산은·해진공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산은·해진공이 투자금을 회수해야 하는 사모펀드의 지분 매각을 제한하는 입장을 유지하면 재매각을 추진한다고 하더라도 재무적 투자자가 투자금 회수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거래에 참여하기 쉽지 않아 보인다. 그렇다고 자체 자금으로 HMM 매각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원매자를 찾기도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HMM 재매각의 또 하나의 관건은 영구채 전환이다. 산은과 해진공은 올해와 내년 콜옵션(조기상환청구권) 행사 시점이 도래하는 16800억원의 영구채를 주식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이번 협상 과정에서 하림은 영구채 전환을 유예해달라고 요청했다. 산은·해진공이 영구채를 주식으로 전환하면 지분율이 희석돼 경영권 확보를 위한 금액이 조() 단위로 늘어나기 때문이다. 하지만 산은·해진공은 HMM 주가가 오른 상황에서 영구채를 주식으로 전환하지 않으면 배임 논란이 일 수 있어 이를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장에서는 HMM 재매각이 추진되더라도 산은이 이번에 문제가 됐던 부분들을 해결한 뒤에야 매각을 추진할 것으로 보고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재매각을 하더라도 같은 문제를 반복하지 않도록 산은이 관계부처와 논의를 해야 하는데, 하림 측과의 협상에서 이견이 컸던 부분은 산은이 양보하기 어려운 경우도 있어 재매각까지는 좀 더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했다.

 

산은은 관계 부처, 해진공과의 협의를 거쳐 매각을 포함한 HMM의 처리 방향성을 설정하겠다는 입장이다. 산은 관계자는아직 HMM 재매각 등은 결정된 바가 없다라며관계 부처와 해진공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서 처리 방안을 내놓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