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18.2℃
  • 구름많음강릉 16.7℃
  • 구름많음서울 20.3℃
  • 구름많음대전 19.3℃
  • 흐림대구 18.1℃
  • 구름많음울산 16.1℃
  • 구름조금광주 20.7℃
  • 구름많음부산 17.1℃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9.5℃
  • 구름많음강화 16.8℃
  • 구름많음보은 19.5℃
  • 구름많음금산 15.8℃
  • 구름많음강진군 19.5℃
  • 흐림경주시 16.9℃
  • 구름많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해운

현대글로비스, 글로벌 가스 사업 본격 진출위해 초대형 가스운반선 2척 도입

김태우(앞줄 왼쪽 네번 째부터) 현대글로비스 해운사업부장, 안드레아 올리비 트라피구라 원유·가스화물 사업부실장, 안나마리아 올리비 여사, 김정석 현대글로비스 벌크선실장 등 관계자들이 지난 26일 전남 영암 현대삼호중공업 조선소에서 열린태백 익스플로러호 명명식 행사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있다. [사진=현대글로비스]


현대글로비스가 글로벌 물류 분야의 주요 기업으로서 신조 초대형 가스운반선(VLGC) 2척을 도입하며 글로벌 가스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지난 3 26일 전남 영암의 현대삼호중공업 조선소에서 기념 비행식을 개최하고 첫 번째 자체 보유 VLGC태백 익스플로러호를 선보였다. 또한, 동종의 두 번째 가스운반선인소백 익스플로러호도 예정대로 올해 중순에 해상운송에 투입될 예정이다.

 

이 초대형 가스운반선은 886,000㎥의 액화석유가스(LPG)를 운반할 수 있는 용량을 자랑한다. 길이는 230m로 축구장 2개 크기에 해당하며, 한국석유공사의 2023년 자료에 따르면 각 선박은 약 10일 동안 한국 가정 및 상업에 필요한 양을 운송할 수 있다.

 

특별한 소재로 제작된 화물창을 통해 이 선박들은 LPG뿐만 아니라 암모니아까지 운송할 수 있다.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약 50척의 VLGC가 암모니아 운송이 가능하며, 이는 전체 선대의 약 10%에 해당한다.

 

‘태백/소백 익스플로러호는 LPG 이중연료(DF) 엔진과 축발전기를 갖추고 있어 선박 엔진 축의 회전력을 이용하여 전력을 효율적으로 생산한다.

 

이 두 선박은 현대글로비스와 글로벌 원자재 거래 회사인 트라피구라 간의 LPG 및 암모니아 해상운송 계약에 따라 투입되며, 세계 각지로의 가스 운송을 지원할 것이다.

 

트라피구라는 석유, 금속, 광물, 가스 및 재생 에너지 등 다양한 포트폴리오로 2023년 매출은 약 323조원에 달한다.

 

‘태백 익스플로러호의 명명식에는 현대글로비스 해운사업부장 김태우, 트라피구라 원유·가스화물 쉬핑 부실장 안드레아 올리비와 LPG·암모니아 쉬핑 부실장 토마스 러시를 비롯한 주요 인사들과 현대삼호중공업의 심학무 고객지원 부문장 등 총 70여 명이 참석했다.

 

안드레아 올리비 부실장의 부인인 안나마리아 올리비 여사는 안전한 항해를 기원하며 닻줄을 절단하는 대모의 역할을 맡았다.

 

트라피구라의 안드레아 올리비 부실장은 “LPG와 암모니아를 함께 운송할 수 있는 최신 기술의 선박으로 현대글로비스와 함께 작업할 수 있어 기쁘다라고 말했다. 현대글로비스 해운사업부장 김태우는양사가 이번 가스운반선 사업을 통해 최적의 파트너로 발돋움하길 바라며태백 익스플로러호의 안전한 항해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국제에너지기구(IEA)의 예측에 따르면 최근 LPG의 글로벌 수요 증가에 따라 2028년까지 LPG 수요가 2022년 대비 12%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이와 같은 글로벌 가스 운송 부문의 성장세에 대응하기 위해 경쟁력 있는 선박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우리의 전략은 LNG 해상 운송으로의 사업 확장을 포함하여 해상 운송 사업을 다각화하는 것이다. 또한, 미래 에너지로 주목받는 수소의 해상 운송을 위한 관련 능력 확보에도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