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목)

  • 맑음동두천 25.5℃
  • 맑음강릉 31.6℃
  • 맑음서울 25.8℃
  • 맑음대전 29.1℃
  • 맑음대구 31.1℃
  • 구름조금울산 25.4℃
  • 맑음광주 29.1℃
  • 구름많음부산 25.1℃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3.6℃
  • 맑음강화 20.5℃
  • 맑음보은 27.8℃
  • 맑음금산 28.5℃
  • 맑음강진군 29.9℃
  • 맑음경주시 32.3℃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해운

尹 대통령, “올해 일몰 톤세제 연장…해운선사 성장 돕겠다”

윤석열 대통령이 경남 창원시 부산항 신항에서 열린 7부두 개장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지난 5일 부산 신항 7부두 개장식 기념사에서 열린 행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항만 및 해운 산업을 새로운 차원으로 이끌어 나가기 위한 포괄적인 계획을 발표했다.

 

윤 대통령은 톤세제 연장과 함께 55000억원의 선박 금융 및 15000억원의 항만 펀드 조성을 약속했다. "항만·해운 산업을 확실하게 도약시킬 것을 약속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톤세제는 선박의 톤 수와 운항 일수를 기준으로 과세하는 제도로, 윤 대통령은 이를 연장하여 해운업체들이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을 공언했다. 이에 해운업계는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이전에는 기획재정부와 해양수산부의 의견 차이로 연장 여부가 불분명했으나, 윤 대통령의 발언으로 해운업계에 안정감을 가져다 주었다.

 

이외에도 윤 대통령은 선박 및 항만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공표했다. 이 중에는 친환경 선박 금융 및 항만 장비 산업 재건을 위한 펀드 조성 등이 포함되어 있으며, 이를 통해 국적선사의 선대를 확충하고 녹색해운 항로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윤 대통령은 "2030년까지 해상수송력 14000만톤을 달성해 세계 4위 지위를 더 단단히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항만과 관련해서는 5000억원 규모의 스마트 펀드를 조성해 항만 장비 산업을 재건하고, 1조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하여 친환경 벙커링 등 항만 인프라를 구축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녹색해운 항로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부산항을 탄소 배출이 없는 녹색 해운항로의 출발점이자 종착점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한국과 세계 각국의 녹색 항구와의 연결을 확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항만 장비 산업에 대해서도 윤 대통령은 "스마트 항만 장비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 전 세계에 우리 스마트 항만 시스템을 수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의 이러한 계획을 통해 해운 및 항만 산업을 더욱 발전시킬 것을 강조하며, 한국형 친환경 해운 솔루션을 구현하여 세계적인 선도국가로 나아갈 것을 다짐했다. 부산항을 녹색 해운항로의 중심지로 만들어 한국의 해운 산업이 세계 각지와 연결되어 나가는 모습을 기대해본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