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0 (토)

  • 흐림동두천 26.5℃
  • 흐림강릉 31.0℃
  • 서울 25.8℃
  • 천둥번개대전 23.3℃
  • 구름많음대구 28.7℃
  • 구름많음울산 30.5℃
  • 천둥번개광주 23.5℃
  • 구름조금부산 28.2℃
  • 흐림고창 25.2℃
  • 구름조금제주 32.7℃
  • 흐림강화 24.2℃
  • 흐림보은 23.7℃
  • 흐림금산 23.3℃
  • 구름많음강진군 28.1℃
  • 구름많음경주시 32.1℃
  • 구름많음거제 28.6℃
기상청 제공

해운

해수부, 세계 최초 태평양 횡단 ‘글로벌 녹색 해운 항로’ 운영 목표

송평달 해양수산부 차관이 정부세종청사에서 '글로벌 녹색해운항로 추진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는 지난 2, 국제 해운 탈탄소화와 국익 창출을 목표로 한 '글로벌 녹색 해운 항로 추진 전략'을 마련해 국무회의에 보고했다. 녹색 해운 항로란 무탄소 연료 또는 친환경 기술을 활용하여 해상 운송 전 과정에서 탄소 배출이 없는 항로를 의미한다.

 

현재 국내 조선소 수주 선박의 78% 이상이 친환경 선박으로 건조되고 있으며, 로테르담, 상하이, 싱가포르 등 주요 항만을 중심으로 전 세계 44개의 녹색 해운 항로 구축 협력이 발표되는 등 해운·항만 탈탄소화 선도 경쟁이 심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해양수산부는 녹색 해운 항로 구축을 위한 세부 추진 전략을 마련했다. 먼저, -미 중앙정부 간 협력을 통해 세계 최초 태평양 횡단 녹색 해운 항로를 구축한다. 우리나라는 2022년 제27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에서 한-미 녹색 해운 항로 구축 협력을 발표한 이후, 사전 타당성 조사를 통해 부산·울산항과 미국 시애틀·타코마 항 간 컨테이너선 및 자동차운반선 항로를 예비 녹색 해운 항로로 선정했다.


올해는 두 개 항로에 대한 기술적, 제도적, 경제적 타당성 분석을 통해 세부 로드맵을 수립하고, 내년부터는 친환경 연료 공급 기술 등에 대한 연구개발 사업(R&D)을 수행하며 민·관 합동 실증을 추진해 2027년부터 녹색 해운 항로를 운영할 계획이다.

 


한-미 녹색해운항로 구축 협력 추진전략 [사진=해양수산부]


-미 간 녹색 해운 항로 운영이 본격화되면, 컨테이너 선박 한 척이 부산항과 시애틀항 사이를 1년 동안 그린 메탄올, 그린 암모니아 등 무탄소 연료로 운항할 경우, 자동차 약 3 2,000대의 연간 탄소 배출량에 상당하는 탄소를 저감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해양수산부는 호주, 싱가포르, 덴마크 등 주요 해운국과의 녹색 해운 항로 확대 및 연계를 추진하고 있다. 친환경 수소·암모니아 시장 공급망 구축을 추진 중인 호주와는 녹색 해운 항로를 통해 친환경 에너지 운송을 활성화하고 안정적인 공급망을 확보할 계획이다. 아시아 주요 허브항만 국가인 싱가포르와는 내년 한국-싱가포르 수교 50주년을 계기로 녹색 해운 항로 구축 협력을 추진하여 우리나라와 싱가포르, 유럽을 잇는 '메가 녹색 해운 항로'를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해양기술 강국인 덴마크와는 기술협력 양해각서(MOU) 체결 및 연구기관 간 교류를 통해 무탄소 선박 실증·보급 확산 등 친환경 선박 기술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해양수산부는 친환경 연료 공급 실증 및 제도 마련을 통해 녹색 해운 항로 구축 기반을 마련하고, 개도국 등을 대상으로 '한국형 녹색 해운 항로 솔루션'을 제공하여 국제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 강도형 장관은 "녹색 해운 항로는 범지구적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한 핵심 이행 수단이자 글로벌 해운시장 재편의 열쇠"라며 "2050년 국제 해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선도적인 대응과 함께 우리나라 해운·조선 산업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기 위해 글로벌 녹색 해운 항로를 촘촘하게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