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1 (일)

  •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10.5℃
  • 맑음서울 8.2℃
  • 맑음대전 6.3℃
  • 맑음대구 5.5℃
  • 맑음울산 7.4℃
  • 맑음광주 8.8℃
  • 맑음부산 12.2℃
  • 구름많음고창 4.7℃
  • 구름많음제주 14.6℃
  • 맑음강화 5.6℃
  • 맑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2.3℃
  • 맑음강진군 6.4℃
  • 맑음경주시 3.8℃
  • 맑음거제 9.5℃
기상청 제공

Port of Wilhelmshaven

전체기사 보기

야데베저항의 미래를 전망하다

독일 니더작센 주의 중소기업 및 비즈니스 협회와 니더작센 주 물류산업 총연맹, 상공 회의소가 공동으로 주최한 행사가 오스나브뤼크의 한 호텔에서 열렸다. 이 행사에서 야데베저항과 야데베저항의 전망에 관해 물류 관계자들의 논의가 이어졌다. 니더작센 주 경제노동물류부 소속 닐스 캠프니 박사는 독일의 유일한 심해 항만인 빌헬름스하벤이 가진 특별한 미래 전망에 대해 강조했다. 함부르크, 브레멘이나 브레머하펜과 달리 야데베저항에는 완전히 적재된 대형 컨테이너선이 입항할 수 있다. 배후지역과의 연결이 좋은 야데베저항 야데베저항 마케팅 회사의 미하엘 몰만은 “고속도로 A29는 원형교차로에서 끝나고 100미터만 더 가면 이미 터미널에 당도합니다.“라고 말하며 야데베저항의 배후 연계성을 강조했다. 야데베저항에는 철도도 잘 연결되어 있다. 빌헬름스하벤에서 올덴부르크까지 철도 노선은 대체로 복선궤도로 확장되어 있으며 이 노선의 전력공급은 진행 중이다. 터미널 운영사 유로게이트의 올리버 베르크는 최근 상당히 개선된 야데베저항의 극동아시아-유럽 구간 정기선 서비스에 대해 언급했다. 그러나 야데베저항을 특히 아시아 지역 해운회사와 화물운송회사에 알리기 위해서는 여전히 많은 노력이 필요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