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 맑음동두천 10.5℃
  • 맑음강릉 10.1℃
  • 맑음서울 14.1℃
  • 맑음대전 12.9℃
  • 맑음대구 12.3℃
  • 맑음울산 11.4℃
  • 구름많음광주 13.8℃
  • 구름조금부산 13.6℃
  • 구름많음고창 10.9℃
  • 구름많음제주 17.9℃
  • 맑음강화 11.7℃
  • 맑음보은 8.0℃
  • 맑음금산 9.1℃
  • 맑음강진군 12.4℃
  • 맑음경주시 9.4℃
  • 구름조금거제 12.9℃
기상청 제공

Port of Wilhelmshaven

전체기사 보기

항만의 미래, 자동화 시험 중인 야데베저항

독일 빌헬름스하벤의 야데베저항은 미래의 항만이 어떻게 될 것인지 시험 중에 있다. 현재 야데베저항의 일부분은 한 핀란드 기업의 손 위에 있다. 10억 달러 규모의 핀란드 그룹 칼마르의 항만 근로자 및 물류 전문가들이 야데베저항에서 항만의 미래, 즉 자동 컨테이너 처리를 연습하고 있다. 이런 이유로 겉보기에는 운전하는 사람이 없는, 거대한 밴 캐리어 4대가 이리저리 돌아다닌다. 마치 유령 손으로 조종되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실제로는 멀리 떨어진 사무실에서 사람이 운전을 하고 있다. 밴 캐리어로 자동 컨테이너 처리 브레멘 항만 운영자인 유로게이트는 터미널의 프로세스를 자동화하는 방법을 빌헬름스하벤에서 시험하고 있다. 시험 단계는 1년으로 예정되어 있으며 내년 초에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그런 다음 브레머하벤 항만이 자동화에 적합한지 여부를 밝혀야 한다. 그때까지 밴 캐리어 4대, 엠마, 벨라, 스텔라 및 위르겐은 계속 라운드를 진행한다. 밴 캐리어 4대는 모두 동일하게 만들어졌지만 모두 다르다. 기술자인 헨리 마티카이넨은 “벨라의 성능이 최고” 라고 말했다. 로테르담 및 함부르크 항만은 이미 몇 년 전에 자체 추진 운송차로 시험 운행을 진행했지만 평평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